2020년 2월 27일(목요일)
홈 >> 뉴스데스크 > TV/연예

박나래, 3수 끝 MBC 연예대상…“너무 받고 싶었다”
송은이·김숙·안영미 등 여풍 눈길…‘유산슬’ 유재석 신인상

  • 입력날짜 : 2019. 12.30. 19:29
개그우먼 박나래(34·사진)가 3수 끝에 드디어 MBC 연예대상을 거머쥐었다.

박나래는 30일 마포구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열린 ‘2019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강력한 대상 후보로 점쳐졌던 유재석을 제치고 생애 첫 연예대상을 받았다.

그는 오랜 기간 ‘나 혼자 산다’와, 새 예능 ‘구해줘 홈즈’를 안정적으로 이끈 공을 인정받았다.

MBC는 박나래에게 대상을 안기면서 지난해 이영자에 이어 여풍(女風)을 보여줬다. 대상 박나래 외에도 송은이, 김숙, 안영미 등 개그우먼들이 대거 수상, 서로를 향해 애틋한 마음을 표하며 감동을 안겼다.

이름이 불리자마자 주저앉아 눈물을 흘린 박나래는 수상 소감에서 “솔직히 이 상은 제 상이 아니라 생각했지만 너무 받고 싶었다. 나도 사람이니까”라고 말했다.

그는 “나는 선한 사람이 아니지만 예능인 박나래는 선한 웃음 줄 수 있게 노력하겠다”며 “어차피 키가 작아서 높이도 못 간다. 항상 낮은 자세로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유재석은 ‘놀면 뭐하니?’를 통해 선보인 ‘제2의 자아’ 신인 트로트 가수 유산슬로 데뷔 29년 만에 신인상을 받아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대상 수상 가능성을 묻는 MC 질문에 “올해는 박나래가 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유재석은 또 이날 유산슬로서의 마지막 무대를 선보여 객석을 달궜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