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5월 29일(금요일)
홈 >> 오피니언 > 기고/칼럼

‘코로나19’ 관련 사이버 금융범죄 예방해야

  • 입력날짜 : 2020. 02.23. 17:52
전 세계적으로 유행인 코로나19 이슈를 틈타 이를 활용한 전화금융사기 및 사이버금융사기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경찰 및 관계기관의 노력과 더불어 국민들이 예방법을 숙지하고 피해를 보지 않으려는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다.

지역의 노인들을 상대로 코로나19 지원금을 입금해주겠다며 개인정보를 요구하거나 코로나19 문자메시지를 전송하여 URL을 클릭 시 소액결제 되는 방식이 주요 수법이다.

지역의 어르신이나 주민들이 이러한 신종범죄에 현혹되지 않도록 몇 가지 예방법을 제시하고자 한다. 숙지해 피해가 없었으면 한다.

첫째, 코로나19를 내용으로 하는 문자메시지에 있는 URL을 클릭하면 악성앱이 설치되거나 소액결제가 자동으로 결제되므로 해당 피싱 문자메시지의 링크를 클릭하지 말고 삭제하도록 하자.

둘째, 코로나19 지원금을 명목으로 계좌번호, 카드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를 요구한다면 이에 응해서는 안 된다. 정부는 코로나19로 인해 개인정보를 절대 요구하지 않는다.

셋째, 현금지급기를 이용하여 코로나19를 이유로 세금, 보험료, 공과금 환급, 등록금납부 등을 권유한다면 100% 전화금융 사기이므로 일체 응대하지 말아야 한다.

넷째, 만약 은행계좌나 비밀번호 등을 알려준 경우, 금융감독원 또는 가까운 은행에 연락 또는 방문하여 개인정보 노출자 사고 예방 시스템에 등록해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하자.

다섯째, 국제전화나 낯선 전화를 받지 않는 방법도 요즘 전화금융사기가 기승을 부리는 시기에는 효과적인 예방법이 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최일선에서 주민들과 가장 접촉이 많이 하는 지·파출소, 읍·면(동)사무소 공무원들과 우체국 및 금융기관 직원들이 코로나19 관련 전화금융사기 및 사이버금융사기 피해예방을 위해 노력해 주길 바란다.

/허기랑 담양경찰서 중앙파출소장


허기랑 담양경찰서 중앙파출소장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