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7월 15일(수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스포츠

‘준우승 전문’ 김지영, 통산 2승
2차 연장서 6m 끝내기 이글 퍼트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

  • 입력날짜 : 2020. 06.28. 17:56
김지영(24)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총상금 7억원) 우승을 차지했다.

김지영은 28일 경기도 포천 포천힐스 컨트리클럽 가든·팰리스 코스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18언더파 270타의 성적을 낸 김지영은 박민지(22)와 함께 2차 연장까지 치른 끝에 우승 상금 1억4천만원을 받았다.

2017년 5월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정규 투어 첫 승을 따낸 김지영은 약 3년 만에 개인 통산 2승을 달성했다.

17번 홀(파4)까지 같은 조에서 경기한 박민지를 1타 차로 앞서 있던 김지영은 마지막 18번 홀(파5)에서 파에 그쳐, 이 홀에서 버디를 잡은 박민지에게 동타를 허용했다.

18번 홀에서 치러진 1차 연장에서 버디로 비긴 둘은 2차 연장에서 승부가 정해졌다.

박민지의 두 번째 샷이 왼쪽 경사면으로 크게 치우치면서 카트 도로 쪽으로 향한 반면 김지영의 두 번째 샷은 홀 6m 거리에 놓여 이글 기회가 됐다.

박민지가 세 번째 샷을 그린에 올려 버디를 노려볼 수 있는 상황까지 만들었지만 김지영의 이글 퍼트가 그대로 홀 안으로 빨려 들어가면서 우승이 확정됐다.

김지영은 그동안 우승은 한 번밖에 없었지만 준우승을 무려 9번이나 하며 ‘준우승 전문’이라는 달갑지 않은 별칭이 있는 선수다.

또 14일 제주도에서 끝난 S-OIL 챔피언십 2라운드까지 선두를 달렸으나 2라운드가 악천후로 취소되면서 1라운드까지 성적으로 순위를 정하는 바람에 우승 기회를 날리기도 했다.

지난해에만 준우승이 네 번 있었고 이 대회에서도 2017년 준우승한 경력이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