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7월 8일(수요일)
홈 >> 뉴스데스크 > 경제

5월 사업체 종사자 31만1천명 감소
두 달 연속 30만명대 줄어
취약계층 고용 충격 확산

  • 입력날짜 : 2020. 06.29. 18:07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고용 충격으로 국내 사업체 종사자 수가 2개월 연속으로 30만명 넘게 감소했다.

고용노동부가 29일 발표한 5월 사업체 노동력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마지막 영업일 기준으로 국내 1인 이상 사업체 종사자는 1만8천309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31만1천명(1.7%) 줄었다.

지난 4월(-36만5천명)에 이어 30만명대 감소가 계속된 것이다. 사업체 종사자는 올해 3월(-22만5천명) 처음으로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지난달 사업체 종사자 감소 폭이 4월보다 다소 줄어든 것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중단됐던 정부 일자리 사업이 속속 재개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달 사업체 종사자 증감을 업종별로 보면 정부 일자리 사업을 포함한 공공행정·국방·사회보장행정에서 5만명 증가했다. 보건·사회복지업도 8만5천명 늘었다.

반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의 직격탄을 맞은 숙박·음식업은 15만5천명(12.1%) 급감했고 학원을 포함한 교육서비스업과 도·소매업도 각각 6만9천명, 6만3천명 줄었다.

다만, 숙박·음식업과 교육서비스업 종사자의 감소 폭은 4월보다 작았다. 일부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회복세가 나타난 것이다. 지난달 긴급재난지원금 지급과 등교 개학 등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국내 산업의 중추인 제조업 종사자는 366만4천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6만9천명(1.8%) 감소했다. 3월(-1만1천명)과 4월(-5만6천명)에 이어 감소 폭이 커졌다.

사업체 규모별로 보면 300인 이상 사업체는 1만3천명(0.4%) 늘어난 반면, 300인 미만 사업체는 32만3천명(2.1%) 줄었다. 임시·일용직, 특고, 영세 사업체 종사자 등 취약계층을 중심으로 고용 충격이 확산하는 현실을 보여준 것이다./연합뉴스


연합뉴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