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24일(토요일)
홈 >> 오피니언 > 사설

우려 커지는 亞문화전당 운영…역량·지혜 모아야

  • 입력날짜 : 2020. 10.15. 17:38
광주지역 국회의원들이 엊그제 아시아 문화중심 도시 특별법 개정안의 정기국회 내 처리를 촉구했다. 이병훈, 양향자, 송갑석, 이형석, 민형배, 이용빈, 조오섭, 윤영덕 등 의원 8명은 기자회견을 통해 “이번 회기에 특별법 개정안이 통과하지 못하면 문화전당 운영에 커다란 장애가 발생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법령상 국가기관인 아시아문화전당은 올 연말이 지나면 국가기관의 법적 지위가 끝난다. 이는 2015년 아시아문화중심도시조성특별법(아특법)에 따라 오는 12월까지 문화전당 운영은 아시아문화원에 위탁하고 이후부터는 법인으로 운영돼야 하기 때문이다. 이럴 경우 정부의 지원이 없어지면서 문화전당의 운영이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을 맞게 된다. 문화전당은 자체적으로 정상 운영을 할 수 없는 구조라는 데 이견이 없다.

때문에 아특법 개정을 통해 아시아문화전당을 국가기관으로 유지하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 이에 이병훈 의원은 아시아문화전당의 국가기관화와 특별법 유효기간을 10년 연장하는 내용의 아특법 개정안을 발의한 상태이나 법안 소위에서 야당의 반대로 논의되지 못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아시아문화원 노조는 아특법 개정안에 대해 고용 승계 불투명성 등을 지적하며 반발하고 있다.

최근 국정감사에 나선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문화전당 콘텐츠 운영에 대해 질타해 눈길을 끌었다. 국민의힘 김승수 의원은 “문화전당이 지역적으로 광주에 위치했더라도 광주의 기관은 아니다”며 “콘텐츠 운영 실정을 보면 아직 지역적인 사업에 머물고 있다”고 지적했다.

문화전당 운영과 콘텐츠 개발은 현재로선 정부 지원을 받으며 갈 수 밖에 없다. 국가 운영 시한이 만료되기 전에 지역사회의 역량과 지혜를 모아야 한다. 최근 구성된 문화전당 운영 정상화를 위한 시민협의체에 눈길이 쏠리는 이유다. 이 협의체에는 아시아문화원과 광주시, 문화체육관광부, 아시아 문화중심도시 조성 지원포럼 등이 참여하고 있다. 문화 창작과 아시아 문화 교류란 본래의 문화전당 목적에 부합하게 운영 주체와 조직 일원화 등에 대한 원만한 합의가 조속히 도출돼야 한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