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3월 7일(일요일)
홈 >> 오피니언 > 기고/칼럼

도심 자전거 무단투기 혈세낭비 불러 / 김덕형

  • 입력날짜 : 2021. 01.17. 17:12
최근 코로나19 시대에 야외 자전거도로를 찾는 사람이 늘고 있다.

이처럼 자전거 타기 웰빙 열풍이 주민들 사이에 급속히 퍼지고 있지만 실상 도심지역 외진 곳에 장기간 아무렇게나 방치된 자전거로 인해 미간을 찌푸리는 경우도 종종 있다.

도심 공공장소에는 자전거 보관대가 설치되어 있는데 문제는 오랫동안 방치되어 있는 자전거로 인해 도심 미관까지 해치는 흉물로 변해가고 있다는 점이다.

자세히 살펴보면 이들 자전거 상당수는 대부분 소유자가 쓸모가 없어 버린 듯 파손되거나 녹이 슨 상태여서 재활용이 불가능할 정도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정작 운동 등 실 생활에 자주 이용하는 자전거가 마땅히 세워둘 곳이 없게 되는 주민들의 불편도 겪게 될 수밖에 없는 악순환이 반복되게 된다.

이러한 탓에 자전거 보관대 대신 도로변 가로등이나 전봇대를 이용해 자전거를 보관하는 모습을 보는 광경도 낯설지 않다.

여기에다 자전거 보관대 상당수가 미관을 고려하여 인적이 뜸한 외딴 후미진 곳에 설치해둔 경우가 많다보니 도난사건도 발생할수 있다는 점이다.

또한 자전거 이용 활성화에 관한 법률에는 ‘도로, 자전거 주차장, 공공장소에 자전거를 무단으로 방치하여 통행을 방해해서는 안된다’라고 명시하고 있고 지자체에서 시행중인 버려진 자전거 폐기 등 수거와 처리에 소요되는 비용은 모두 국민의 혈세에서 지출된다.

반복되는 자전거 무단투기에 대한 성숙한 시민의식과 제도적인 뒷받침을 기대해 본다.

<김덕형 장성경찰서 정보보안과>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