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3월 9일(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전남도, 지적측량 수수료 83억 감면

  • 입력날짜 : 2021. 01.17. 19:03
전남도는 17일 “지난해 수해 특별재난지역 지정과 지적 재조사사업 등을 통해 지적측량 6천83건의 수수료 83억원을 감면했다”고 밝혔다.

특별재난지역 지정으로 인한 감면은 전남도가 국토교통부에 건의해 주택 완파 시 전액, 반파 시 50% 감면될 수 있도록 건의했다.

이를 통해 지난해 12월 말 기준 325건 511필지, 1억4천만원을 감면받아 수해 지역 주민의 경제적인 부담을 덜어줬다.

이 밖에 다양한 지원 사업으로 5천758건, 81억6천만원을 감면했다. 사업별로는 ▲사업 지적 재조사사업 등 국가시책사업 62억8천만원 ▲농촌주택개량사업 등 특수시책사업 1억2천만원 ▲장애인 및 국가유공자 대상 1억원 ▲등록전환 등 기타요인 16억6천만원 등이다./김재정 기자


김재정 기자         김재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