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4월 23일(금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광주 산정지구도 공직자 투기 여부 전수조사
市 “LH 투기 의혹 관련 정부 합동조사와 별도 진행”

  • 입력날짜 : 2021. 03.08. 19:18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경기 광명·시흥지구 100억원대 땅 사전투기 의혹으로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신규 공공주택지구로 발표한 광주 산정지구에 대한 공직자들의 불법 투기 행위 여부에 대해 광주시가 전수조사에 나선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8일 오전 기자실에서 “LH 투기 거래 의혹과 관련한 정부의 합동조사와는 별개로 광주 산정지구에 대한 불법적인 투기행위가 있었는지 전수조사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시장은 “공직을 이용해서 사익을 추구하는 것은 어떠한 경우에도 용납되지 않아야 한다”며 “‘수도권에도 혐의가 있는데 광주는 정말 없을까’라는 우려를 불식시킬 필요가 있다고 생각해 이번 전수조사를 시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본격적인 조사에 앞서 행정부시장을 단장으로 감사위원회, 민생사법경찰과, 도시재생국, 광산구청 등으로 조사단이 구성됐다.

조사대상은 최근 5년간 근무이력이 있는 광주시청 및 광산구청 공직자(업무 직접 관련자는 배우자와 직계존비속 포함)의 사전 투기여부다.

조사결과 위법행위 등이 확인되는 경우 법령에 따라 엄중히 조치한다는 방침이다.

구체적인 조사방안은 조사대상 공무원과 그 가족에 대한 개인정보 수집·이용 등의 동의를 받아 토지소유여부를 확인하고, 토지거래내역을 조사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조사를 바탕으로 다른 개발사업으로 조사를 확대할 예정이다.

한편 산정지구는 정부가 집값 안정을 위해 발표한 ‘2·4 공공주도 3080+, 대도시권 주택공급 획기적 확대 방안’의 후속조치로 지난달 24일 발표한 신규 공공택지 추진계획에 따라 선정된 개발지구다.

국토부 사업에 시가 선정됨에 따라 광산구 산정동, 장수동 공공주택지구 168만3천㎡(51만평) 부지에는 광주형 일자리 주거지원과 광주형 평생주택 등이 포함된 주택 1만3천세대의 대규모 주택단지가 조성된다.

산정지구는 현재 중앙정부 합동조사단 조사 대상에서는 제외됐으며 LH에서 산정지구 등을 포함한 개발 지역 토지 조서와 직원 명부를 비교해 자체 조사를 추진하고 있다./정겨울 기자


정겨울 기자         정겨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