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4월 24일(월요일)
홈 >> 사설/칼럼 > 기고/칼럼

사이렌 소리가 들리시나요?

  • 입력날짜 : 2017. 04.19. 19:19
최근 각종 방송에 소방차량 길터주기의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출·퇴근길 교통이 정체된 도로위에 소방차나 구급차 사이렌 소리가 들린다면 과연 우리는 어떻게 해야할까?

우리집에 화재가 발생하여 긴급출동 중일 수도 있고, 급박한 사고로 목숨이 위태로운 내 가족을 이송 중일 수도 있다. 내 가족이 이런 사고에 처해있다면 누구나 같은 마음으로 빨리 소방차가 달려와 주기를 바랄 것이다. 그러나 현실은 그렇지 않다. 사이렌 소리에도 꿋꿋하게 길을 막고 있는 차량이 있는가 하면, 출동중인 소방차 앞으로 끼어들거나 뒤를 따라 붙는 경우가 많다. 이런 현실은 소방차 출동여건 악화로 이어져 화재발생 초기에 신속한 대응을 하지 못해 피해를 키우기도 하고, 구급차량의 사고현장 도착이 늦어져 응급환자의 목숨을 잃게 할 수도 있다.

이러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첫째, 소방차 등 긴급자동차에 대해서는 도로의 우측 가장자리로 피양하여 진로를 양보하고, 우측으로 피할 공간이 없을 경우는 좌측으로 양보하면 된다. 둘째, 아파트 단지에서는 소방차 전용공간(황색선)을 확보해 긴급출동 시 소방차가 충분히 활동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셋째, 소화전 등 소방용수시설 근처에는 주·정차를 하지 말고 좁은 시장골목에는 불법 주정차를 하지 않아야 한다. /박준일·강진소방서 방호구조과


박준일·강진소방서 방호구조과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