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5월 30일(화요일)
홈 >> 사설/칼럼 > 사설

5월 민주주의, 촛불 민주주의로 이어나가자

  • 입력날짜 : 2017. 05.18. 19:32
새 정부 출범과 함께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등 5·18민주화운동의 새로운 전기가 열린 가운데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전야행사가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운 관심 속에 개최됐다.

지난 17일 저녁 금남로 일대에서 열린 전야행사는 적폐청산, 진상규명 등 새 시대에 대한 시민들의 열망을 실감케 했다.

올해 5·18 전야행사는 ‘촛불로 잇는 5월, 다시 타오르는 민주주의’라는 슬로건에 걸맞게 시민난장, 오월 풍물굿, 민주대행진, 전야제 등 4개 부문에서 다양한 문화행사로 꾸며져 참여 열기가 그 어느해보다 뜨거웠다.

특히 ‘옛 전남도청 원형 보존’, ‘광장’, ‘촛불’ 등을 키워드로 시민들이 1980년 5월 광주를 재현한다는 의미를 담아 그 뜻을 더했다.

‘비정상의 정상화’를 골자로 각계각층의 목소리를 대변한 효순·미선 추모비 부지마련, 최저임금 1만원·비정규직 철폐, 친일청산, 세월호 진실규명, 4대강 복원 촉구 등 다양한 체험·홍보부스에는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졌고 ‘촛불 사진전’에 멈춰선 시민들은 지난 촛불집회의 기억을 되짚기도 했다.

올해 5·18 기념행사는 5월 그날의 뜻을 되살려 시민들이 기념행사를 직접 기획·공모, 사회적 현안이나 일상의 고민을 광주 오월정신과 결합해 풀어냈다는 점이 뜻 깊다. 80년 광주의 5·18을 관통했던 정신은 민주, 인권, 평화, 대동단결이라고 할 수 있다.

깨어있는 민주주의와 인간의 존엄성에 근거한 사람의 권리로 그해 오월이 꽃피웠던 민주주의를 2017년 촛불 민주주의로 계승, 완성해 나아가야 한다. 정의와 원칙이 바로 설 때 숭고한 5월 정신은 현실 속에서 살아 숨쉬는 가치로 자리 잡을 것이다

5·18민주화운동 37주년을 계기로 민주주의 염원으로 촛불항쟁을 통해 이뤄낸 새로운 세상에 대한 염원을 한데 모아 5·18 바로잡기 뿐만 아니라 세월호 진상규명 등 각계각층의 아픔과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전환점이 되길 기대한다.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