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 24일(금요일)
홈 >> 뉴스데스크 > 탑뉴스

“5·18 진상규명, 책임 밝혀 내겠다”
文 대통령 5·18 37주년 기념사
광주정신이 촛불혁명으로 부활…국민 뜻 받드는 정부 천명
5·18 정신 헌법 전문 수록…‘임 행진곡’ 제창 논란 끝내야

  • 입력날짜 : 2017. 05.18. 19:58
9년 만에 함께 부른 ‘임을 위한 행진곡’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여·야 지도부, 각당 유력 정치인, 5·18유가족, 5월 단체 회원, 시민 등 역대 최대 규모인 1만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거행됐다.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회의장, 윤장현 광주시장 등 참석자들이 9년 만에 부활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광주전남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새 정부는 5·18 민주화운동과 촛불혁명의 정신을 받들어 이 땅의 민주주의를 온전히 복원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기념사를 통해 “문재인 정부는 광주민주화운동의 연장선 위에 서 있다. 1987년 6월항쟁과 국민의 정부, 참여정부의 맥을 잇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37년 전 그날의 광주는 우리 현대사에서 가장 슬프고 아픈 장면이었다”며 “저는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광주 영령들 앞에 깊이 머리 숙여 감사드리며, 5월 광주가 남긴 아픔과 상처를 간직한 채 오늘을 살고 계시는 유가족과 부상자 여러분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주의를 지켜낸 광주정신은 그대로 촛불광장에서 부활했고, 촛불은 국민주권시대를 열고 국민이 대한민국의 주인임을 선언했다”며 “문재인 정부는 국민의 뜻을 받드는 정부가 될 것임을 광주 영령들 앞에 천명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여전히 우리 사회 일각에서는 5월 광주를 왜곡하고 폄훼하려는 시도가 있는데 용납될 수 없는 일이며 역사를 왜곡하고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일”이라며 “우리는 많은 사람의 희생과 헌신으로 이룩된 이 땅 민주주의의 역사에 자부심을 가져야 한다”고 피력했다.

5·18 정신을 헌법전문에 담겠다고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5·18 정신을 헌법전문에 담겠다는 저의 공약도 지키겠다”면서 “광주정신을 헌법으로 계승하는 진정한 민주공화국 시대를 열겠다.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아 개헌을 완료할 수 있도록 국회의 협력과 국민 여러분의 동의를 정중히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임을 위한 행진곡’과 관련해선, “단순한 노래가 아니라 5월의 피와 혼이 응축된 상징이자 5·18 민주화운동의 정신 그 자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는 것은 희생자의 명예를 지키고 민주주의의 역사를 기억하겠다는 것이다. 오늘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은 그동안 상처받은 광주정신을 다시 살리는 일이 될 것”이라며 “오늘의 제창으로 불필요한 논란이 끝나기를 희망한다”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많은 사람들의 희생과 헌신으로 이룩된 이 땅의 민주주의의 역사에 자부심을 가져야 한다”면서 “새 정부는 5·18 민주화운동의 진상을 규명하는 데 더욱 큰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광주시민들께도 부탁드린다. 광주정신으로 희생하며 평생을 살아온 전국의 5·18들을 함께 기억해달라”며 “이제 차별과 배제, 총칼의 상흔이 남긴 아픔을 딛고 광주가 먼저 정의로운 국민통합에 앞장서 달라”고 당부했다. /김종민 기자 kim777@kjdaily.com


김종민 기자 kim777@kjdaily.com         김종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