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 22일(수요일)
홈 >> 사설/칼럼 > 취재수첩

전남 특성 맞는 지방산단 육성해야
임채만 정치부 차장

  • 입력날짜 : 2017. 11.12. 18:26
경기 불황이 장기화되면서 지방자치단체가 육성하는 산업단지도 직격탄을 맞고 있다. 막대한 자본 투입 대비 분양률은 절반도 못 미친 것으로 나타나서다.

전남도내 산단의 지난해 말 지난해 말 분양률은 목포 대양산단 18.1%, 세라믹산단 27.1%, 나주 혁신산단 33.1%, 담양산단 5.5%, 장흥 바이오산단 19.1%, 강진산단 4.2%, 영광 대마산단 45.3%이다.

또 올 9월말 현재 분양률은 대양산단 33.8%, 세라믹산단 23.0%, 혁신산단 46.0%, 담양산단19.0%, 바이오산단 27.4%, 강진산단 12.9%, 대마산단 52.2% 등을 기록하고 있다. 7개 산단의 평균 분양률은 36.0%에 불과한 셈이다.

열악한 지방산단의 현주소를 보여주고 있다. 강진산단의 경우 지난 2014년 7월 분양공고를 내 현재 9개의 업체만이 계약을 한 상태이고, 목포 세라막산단은 3개 업체만 분양해 이 업계에 찬바람이 불고 있다.

분양이 저조한 산단에 기업유치를 위해서 투자유치보조금 등 유인책이 필요한 시점이다. 하지만 전국 지자체 중 재정이 가장 열악한 전남도로서는 한계가 있다.

전남도는 지원대상 산단의 증가로 도 예산 부담이 급속히 증가 중이어서 보조율 상향 추진에 난색을 표하고 있다. 도비 보조금은 지난 2014년 12억원에서 2015년 33억원, 2016년 60억원, 2017년 현재 160억원으로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이 시점에서 전남도 재정에 부담을 가중시키는 산단의 전면적인 재점검을 통한 ‘선택과 집중’ 전략이 펼쳐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박철홍 도의원(더민주·담양)은 최근 전남도의회 제318회 제2차 정례회 경제관광문화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지금처럼 상투적인 분양 당근책과 투자유치 정책보다는 요즘 대세가 되는 전기차나 태양광 공장 유치 등 새로운 틈새시장을 찾아 전남도만이 내세울 수 있는 새로운 정책으로 돌파구를 만들어 가야 한다”고 강력히 주장했다.

또한 드론, 신재생에너지 등 전남 전략산업을 중심으로 한 관련 산업 유치에도 고민할 필요가 있다.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