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5월 26일(토요일)
홈 >> 뉴스데스크 > 탑뉴스

“당원명부 유출 의혹 중앙당이 재조사해야”
민주당 광주시장 경선후보 6명 공동 대응 귀추 주목

  • 입력날짜 : 2018. 02.12. 19:44
<속보>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 당원명부 유출 의혹과 관련, 광주시장 후보 경선 출마예정자 6명이 중앙당 차원의 재조사를 촉구하며 공동 대응에 나서 민주당의 후속 조치에 귀추가 주목된다.

특히 그동안 광주시당의 조사 결과를 지켜보며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였던 이들이 공동 명의로 추미애 대표에게 재조사를 요구하는 등 전면에 나선 만큼 당원명부 유출 의혹이 광주시장 후보 경선의 최대 이슈로 떠오를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민주당 광주시장 후보경선 출마예정자인 강기정 전 의원·민형배 광산구청장·양향자 최고위원·윤장현 광주시장·이병훈 광주 동남을 위원장·최영호 남구청장 등 6명은 12일 ‘추미애 대표님께 요청합니다’란 제목의 당원명부 유출 의혹 재조사 요구서를 중앙당에 접수했다.

이들은 재조사 요구서를 통해 “심각하게 우려하는 것은 광주시당 당원명부 불법유출 사건이 당의 근간을 흔들고 공정한 경선 노력에 위협이 되고 있다는 사실”이라며 “경선의 핵심은 공정성과 이에 기반한 권위로 그동안 많은 선배들의 땀과 노력으로 이룩한 당의 역사와 전통에 누가 되지 않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들은 “광주시당 자체 조사 결과와 과정은 매우 실망스러웠다”며 “유출된 당원명부가 어떻게 사용됐는지에 대한 조사 노력은 전혀 없었고 이해 당사자인 이용섭 전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에 대한 어떤 직접조사 노력도 없이 문자 발송 자료 제출 요구 묵살에 대한 대응조치 역시 전무했다”고 시당의 조사 결과를 비판했다.

문자 발송의 데이터 취득 경로, 실제 발송자, 발송 장소, 발송 비용 등 어느 것 하나 명확히 밝혀내지 못했다는 게 출마예정자 6명의 입장이다.

이들은 “실체적 진실이 명명백백하게 밝혀지지 못한다면 지방선거를 앞둔 당에 엄청난 부담으로 남을 것”이라며 “당원명부를 취득한 후보와 그렇지 못한 후보간 불공정 경선 논란이 계속될 것이고 경선 결과의 신뢰와 권위에도 막대한 위협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들은 ▲중앙당 차원의 전면적이고 엄정한 재조사 ▲이용섭 전 부위원장의 문자발송 자료 제출 재요청 ▲실체적 진실(유출자, 전달경로, 실제 발송자, 발송장소, 발송비용 등)을 밝히기 위해 필요한 경우 검찰 수사 의뢰 등을 추미애 대표에게 요청했다.

지난달 초 당원명부 유출 의혹이 불거진 이후 출마예정자들이 공식 대응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편, 민주당 광주시당은 지난 8일 전 조직국장이 당원명부를 공식 근무공간이 아닌 곳에서 새로운 파일로 생성한 정황을 확인했다는 내용의 자체 조사 결과를 발표했었다. 하지만 문자 발송 당사자인 이용섭 전 부위원장 측에 대한 조사가 이뤄지지 않으면서 형식적인 조사라는 비판을 자초하고 있다.

/김재정 기자 j2k@kjdaily.com


김재정 기자 j2k@kjdaily.com         김재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