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2월 24일(토요일)
홈 >> 뉴스데스크 > 탑뉴스

6·13 지방선거 오늘부터 본격화
광역단체장·교육감 예비후보자 등록 선거전 스타트
광주·전남 3당 체제 속 시·도지사 선거 최대 관심

  • 입력날짜 : 2018. 02.12. 19:44
6·13 지방선거가 13일 광역자치단체장과 교육감 선거,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 예비후보자 등록을 시작으로 본격화된다.

특히 광주·전남의 경우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으로 재편된 사상 유례없는 3당 체제 속에서 광주시장과 전남지사, 2곳의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가 최대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각 당의 후보 경선에서부터 본선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경우의 수가 가능해 치열한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관련기사 3·4면

12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와 지역 정치권 등에 따르면 6·13 지방선거를 120일 앞둔 13일부터 광역자치단체장과 교육감 선거,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의 예비후보자 등록을 접수한다.

이번 시·도지사와 교육감 선거는 전국 17곳에서 치러진다. 또 현재까지 확정된 재·보선 지역은 광주 서갑과 영암·무안·신안, 서울 노원병, 송파을, 부산 해운대을, 울산 북구 등 총 6곳이다.

예비후보자로 등록하려면 관할 선거구 선관위에 피선거권, 전과기록, 정규학력 등에 관한 증명서류를 제출하고 후보자 기탁금의 20%를 납부해야 한다. 시·도지사와 교육감 선거는 1천만원, 국회의원 재·보선은 300만원을 우선 내야 한다.

아울러 현역 국회의원이나 공무원 등 입후보가 제한되는 사람은 예비후보자로 등록하려면 등록 신청 전까지 사직해야 한다.

선관위는 지역별 후보자 등록 상황을 실시간 공개하고, 후보자의 재산과 병역, 전과, 학력, 세금납부 등의 사항도 홈페이지(http://info.nec.go.kr)나 ‘선거정보 모바일 앱’에서 함께 공개할 예정이다.

이런 가운데 광주·전남에서는 광주시장과 전남지사, 광주 서구갑 및 영암·무안·신안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각 정당의 명운을 건 승부가 예상된다.

광주시장 선거는 민주당 후보군 7명을 중심으로 한 ‘이슈 파이팅’이 예상됐지만 광주 현역 국회의원들이 바른미래당(3명)과 민주평화당(4명)으로 양분되면서 3당 간 치열한 경쟁이 불가피해졌다.

민주당에서는 강기정 전 국회의원과 민형배 광산구청장, 양향자 최고위원, 윤장현 광주시장, 이병훈 동남을위원장, 최영호 남구청장이 이미 뭍밑 선거전을 시작한 상태다. 여기에 이용섭 전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이 13일 오전 출마를 선언하고 후보 경선전에 뛰어들 태세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역시 ‘텃밭’에서 민주당에 맞설 후보를 외부 인재 영입 등을 통해 내세울 계획이다. 광주시장이 갖는 정치적 상징성이 큰 만큼 양 당이 중량급 인사를 후보로 택할 가능성이 높다. 이 때문에 민주당 경선이 사실상 본선이라는 당초 전망은 쉽게 실현되지 않을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전남지사 선거도 각축전을 예고하고 있다. 민주당에서는 이개호 전남도당 위원장이 이날 최고위원직과 도당위원장직을 사퇴하며 출마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노관규 전 순천시장도 동부권 지지세를 기반으로 경선에 대비하고 있다.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의 차출설도 끊이지 않고 있다.

바른미래당의 경우 주승용 의원의 출마 여부가 관심사다. 민주평화당에서는 박지원 의원의 출마가 점쳐지고 있지만 조배숙 대표가 이날 광주에서 기자들과 만나 현역 의원의 차출에 부정적인 견해를 드러내 실제 출마로 이어질 지는 미지수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은 전남지사 후보의 경우에도 외부 영입으로 수혈할 수도 있다.

2곳의 국회의원 재·보선 역시 3당 모두 후보를 내세울 계획이어서 각 당의 고민이 커지고 있다. 상대 당 후보의 ‘급’에 따라 후보 각 당의 선정 작업이 복잡해질 것이란 전망도 적지 않다.

한편, 다음 달 2일부터는 시·도의원, 구·시의원과 장(長) 선거의 예비후보 등록이, 4월1일부터는 군의원과 군수 선거의 예비후보 등록이 각각 시작된다. 다만 국회 헌법개정·정치개혁특별위원회(헌정특위)에서 여야 협상이 진전되지 못하면서 광역의원 선거구와 정수 등이 아직 결정되지 않아 일정은 유동적이다.
/김진수 기자 jskim@kjdaily.com

/김재정 기자 j2k@kjdaily.com


김재정 기자 j2k@kjdaily.com         김재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