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8월 22일(목요일)
홈 >> 뉴스데스크 > 탑뉴스

‘5·18 망언’ 한국당 공청회 파문 확산
지만원 또 북한군 개입설 등 주장…지역민, 강력 처벌 촉구
5월단체 등 법적대응 준비…시장·도지사 등 비판성명 잇따라

  • 입력날짜 : 2019. 02.10. 18:40
항의하는 5월단체
5·18 민주화운동을 북한의 소행이라고 또다시 주장하는 등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과 극우논객으로 알려진 지만원 씨의 망언들이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사진은 지난 8일 오후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일부의원들의 주최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서 지만원씨가 5·18 북한군 개입 여부와 관련해 발표를 하려 하자 5월단체 관계자들이 항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이 극우논객으로 알려진 지만원씨를 초청해 연 공청회에서 5·18을 폄훼하는 망언들이 쏟아져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관련기사 3면

특히 지씨는 또다시 5·18 민주화운동을 북한의 소행이라고 주장해 지역민들의 분노가 들끓고 있다. 5월 단체 등은 지씨에 대한 강력한 처벌을 요구하고 나섰다.

5·18기념재단과 5월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는 지난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서 발표자로 나서 5·18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한 지씨에 대해 법적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 의원이 주최한 공청회에서 지씨는 “5·18 당시 북한군이 분명히 개입했다”고 주장하며 5·18을 폄훼했다. 5월 단체는 4시간여 동안 쏟아낸 지씨와 한국당 의원들의 왜곡·폄훼 발언들을 모두 녹취해놓은 만큼 처벌은 어렵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조진태 5·18기념재단 상임이사는 “지씨는 현재 5·18 민주화운동 왜곡 발언으로 재판을 받고 있고, 조만간 결론이 날 예정”이라며 “이 재판과 별개로 적절한 시기에 (이번 건에 대해) 고소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후식 5·18부상자회 회장은 “한국당은 이 일에 대해 책임져야 하며, 이후 5·18역사왜곡대책위원회를 소집해 대책을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박형진 오사모 조직국장은 “이번엔 벌금으로 끝날 사안이 아니다”며 “지씨의 왜곡 발언을 부추긴 한국당 의원들에게도 책임을 물을 수 있는지 검토해 강력하게 법적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광주시와 전남도를 비롯 광주 5개 자치구도 강하게 비판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한국당 일부 의원과 지씨 등을 향해 “5·18 진실을 짓밟는 망언자”라고 비판했다.

이 시장은 성명을 내고 “150만 광주시민은 지만원과 한국당 일부 의원의 망언을 강력 규탄한다. 당장 머리 숙여 사죄하라”며 “해괴하고 허무맹랑한 거짓들을 의도적으로 유포한 공청회를 방치한 한국당에도 강한 유감을 표한다. 지금이라도 온전한 5·18 진상규명에 적극 협조하라”고 촉구했다.

일본을 방문 중인 김영록 전남지사는 규탄성명을 통해 “구시대적 이념분쟁으로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는 억지주장에 불과하다”며 “명백한 역사적 사실을 부정하고 날조한 지만원과 일부 국회의원은 국민 앞에 사죄하라”고 밝혔다.

광주구청장협의회도 성명을 내고 “5월 영령들의 희생과 헌신으로 이룩된 이 땅의 민주주의 역사를 짓밟는 세력들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국민과 함께 5·18광주민주화운동의 진상을 규명하는 데 모든 역량을 모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씨가 주장하는 5·18 북한군 개입설은 이미 정부·군 당국·사법기관 등의 조사를 통해 근거가 없는 것으로 밝혀져 있다. 국가 차원의 조사는 지금까지 모두 6차례 이뤄졌으며, 군사 정권의 조사 결과에서도 언급조차 되지 않았다. /최환준 기자


최환준 기자         최환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