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19일(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광주북구의회, ‘거짓 출장’ 의원 징계 검토
윤리특별위, 필요성·절차 논의

  • 입력날짜 : 2019. 11.07. 19:27
‘외유성 거짓 출장’으로 물의를 빚은 광주 북구의회 의원 4명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이 중징계를 내리자 북구의회에서도 자체 징계를 검토하기로 했다.

7일 광주 북구의회에 따르면 구의회 소속 윤리특별위원회 위원 5명은 전날 간담회를 갖고 고점례 의장 등 4명에 대해 의회 차원 징계 필요성과 절차를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리특별위원회 위원장인 최기영 의원은 “민주당의 징계 결정과는 별도로 북구의회 자체 징계를 검토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아 위원회 간담회를 진행했다”며 “위원 대다수가 징계 필요성에 공감하는 분위기로 재차 논의를 거쳐 윤리특별위원회 회부 여부를 정식으로 결정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윤리특별위가 심사를 거쳐 내릴 수 있는 징계는 경고, 공개사과, 출석정지, 제명 등이다.

윤리특별위를 열기 위해서는 재적의원 5분의 1 이상의 찬성을 얻어 그 사유를 기재한 요구서를 의장에게 제출해야 한다.

앞서 지난 6일 민주당 광주시당 윤리심판원은 고 의장에게 당원 자격정지 3개월, 김건안 운영위원장은 당직 자격정지 3개월 등 징계를 결정했고, 다른 초선 의원 2명은 서면경고 했다./최환준 기자


최환준 기자         최환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