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2월 19일(수요일)
홈 >> 광주전남 > 지역

나주시 로컬푸드 공공급식 도·농 상생 성공사례 각광
혁신도시 15개 공공기관 공급…매출·출하농가 증가

  • 입력날짜 : 2020. 01.05. 18:25
지난해 12월3일 한국농어촌공사 구내식당에서 열린 ‘로컬푸드 데이’ 행사 모습./나주시 제공
나주시의 로컬푸드 공공급식이 도·농 상생의 대표적인 성공사례로 발돋움하고 있다.

나주시는 5일 “2018년 11월 농식품부, 전남도, 혁신도시 공공기관과 체결한 로컬푸드 공급 확대 협약 이후 매출액과 출하농가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나주 로컬푸드 식재료를 공급받는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은 구내식당을 운영하지 않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를 제외한 15개 기관이다.

협약 체결 전 로컬푸드 공급 기관은 4개소에 불과했으나 협약 이후 로컬푸드 상생 가치에 대한 공감대 확산에 주력하고 실무자 간 꾸준한 소통을 이어온 결과, 모든 공공기관에 지역 식재료를 공급하는 성과를 달성했다.

이를 통해 로컬푸드 공공급식 월매출은 협약 체결 전보다 1.5배 증가했으며 출하농가 또한 협약 이후 1년 간(2019년 10월 기준) 129농가가 증가했다.

로컬푸드 공공급식 확대는 지역 푸드플랜을 통한 도·농 상생의 대표적인 성공 사례로 꼽히고 있다. 출하 농가는 공공기관의 안정적인 수요를 소득원으로 삼을 수 있고 공공기관도 건강하고 신선한 식재료를 당일 제공받을 수 있는 일석이조의 효과가 있기 때문이다.

실제 2018년 상반기 400만원대에 머물렀던 로컬푸드 공공급식 월 매출은 꾸준한 상승세를 타며 현재 5천만원을 상회한다.

나주시는 올해 누적매출이 8억원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나주시는 지난해 11월부터 연말까지 로컬푸드 공급 확대 협약 1주년을 기념해 혁신도시 공공기관별로 ‘나주 로컬푸드 데이’를 열기도 했다.

기관 별로 하루를 정해 100% 지역 농산물로 만든 중식을 제공, 농산물 먹거리 홍보 부스 운영과 생산자의 사진, 이름이 적힌 플래카드 등을 활용해 ‘얼굴 있는’ 안전한 먹거리를 적극 홍보했다.

나주시는 올해 로컬푸드 품목 및 공급량 확대를 위해 기획생산 체계 구축을 위한 농가 관리를 강화하는 한편, 안정적인 수급체계 구축을 위해 혁신도시 공공기관 외 관내 타 공공기관의 참여 폭을 늘릴 계획이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올해 나주시 푸드플랜 지원조례 제정 및 로컬푸드 직매장 빛가람점을 확장 이전해 로컬푸드 랜드마크로 육성할 계획”이라며 “정부의 핵심농정이자 지역 선순환 먹거리 체계인 푸드플랜 기반을 확고히 다져가겠다”고 밝혔다./나주=정종환 기자


나주=정종환 기자         나주=정종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