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8월 14일(금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李시장 “노동계 협력 강화 시스템 마련을”
오는 16일 ‘광주형 일자리 불참 선언’ 한노총 행사 참석 주목

  • 입력날짜 : 2020. 01.14. 19:46
이용섭 광주시장이 14일 화요간부회의에서 “광주형 일자리 사업이 처음 가보는 길이라서 시행착오도 있고 노동계와 협력관계가 원만하지 못했던 점도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 시장은 “노사 상생 없이는 일자리도, 지역 경제의 미래도 없다는 점을 명심하고 노동계와 협력관계를 더욱 공고히 해야 한다”며 “문화경제부시장을 중심으로 노동계의 요구를 적극적으로 수렴해서 반영하고 협력관계가 지속할 수 있도록 시스템도 개선해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아울러 지역 노동계와 가교 역할을 해온 박병규 사회연대일자리특별보좌관이 임기 만료로 사임함에 따라 노동계의 신임을 받는 후임자 임용도 적극 검토할 것을 지시했다.

지역 노사상생형 모델인 ‘광주형 일자리’의 참여 주체인 노동계가 불참을 선언한 가운데 나온 당부사항으로 이 시장이 오는 16일 직접 노동계의 행사에 참석키로 해 주목된다.

시에 따르면 한국노총 광주본부 정기 대의원 대회가 이날 오전 광주본부 사무실에서 열린다. 100여명의 대의원이 모여 올해 사업 계획을 보고·논의하는 자리로 윤종해 한국노총 광주본부 의장과 대의원을 비롯해 외부 인사들이 함께 한다.

외부 인사는 이 시장을 비롯해, 김동찬 시의회 의장, 강현철 광주지방고용노동청장, 최상준 광주경영자총협회장,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 등으로 축사를 한다. 특히 이 시장의 언급이 관심을 끈다.

광주형 일자리의 핵심 모델인 자동차 공장을 짓는 합작법인 광주글로벌모터스 출범 이후 노동계가 노동이사제 도입, ‘반 노동계’ 현대자동차 임원 해임 등을 요구하며 시와 갈등을 빚어왔다.

노동계는 노동계의 참여를 보장해주지 않는다며 사업 불참을 선언하고 지난달 자동차 공장 착공식에도 참석하지 않았다.

이 시장은 노동계가 상생의 동반자라며 사업 참여를 호소하고 노정협의회 사무국 설치, 노동인권회관 설립 등 노동계와의 협력 방안을 내놓기도 했다. 하지만 여전히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하는 상황이다.

이 시장은 현대차와의 투자 협상 과정에서 노동계와 갈등을 빚을 때마다 한국노총의 체육대회·대의원 대회에 잇따라 참석해 대화의 물꼬를 튼 사례가 있다. 이번에도 돌파구를 찾을 수 있을지 세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김종민 기자


김종민 기자         김종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