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4월 8일(수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광주 군 공항 이전’ 총선 이슈되나
市 공약 채택 추진, 전남은 소극적 입장 견지
정당들 고심…“여당, 책임있는 자세 보여야”

  • 입력날짜 : 2020. 02.18. 19:34
광주시가 진척이 없는 군 공항 이전 사업의 추진동력을 얻기 위해 총선 출마 예비후보들에게 공약으로 반영되도록 요청키로 했다. 군 공항 이전문제는 이를 둘러싼 갈등을 해결하는데 지자체 차원에서 한계가 있어 정치권의 협조가 절실하다는 시각이 나오고 있다.

18일 시에 따르면 광주 군 공항 이전 시민추진협의회는 지난 5일 광주 총선 예비후보 41명(현재 50명)에게 정책 질의서를 발송했다. 시민추진협의회는 군 공항 이전과 관련한 4가지 질문의 답변을 20일까지 보내 달라고 후보들에게 요구했다.

질문지는 중앙당 정책 제안, 대 정부(국방부) 이전 촉구 활동, 총선 공약 반영, 시·도 정치권 대타협 추진 등 의견과 계획을 물었다.

시는 예비후보들의 의견 수렴 결과를 토대로 정당별 후보자가 확정되면 군 공항 이전 추진 공약을 요청할 방침이다.

앞서 이용빈 더불어민주당 광주광산갑 예비후보와 민형배 광주광산을 예비후보는 지난달 30일 광주 군 공항 이전 사업을 지역 총선 공약으로 반영해줄 것을 촉구한 바 있다.

이들은 “말뿐인 광주·전남 상생발전이 아닌 구체적인 방안들을 주고받으며 최선책을 모색해야 할 때”라며 “군 공항 이전은 국방부의 100대 국정과제에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문재인 대통령 임기 중에 상생해법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시는 군 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개정으로 국가 지원을 강화하고 총리실이나 국방부에 광주 군 공항 이전 갈등협의체 등을 구성하는 방안을 약속받기를 내심 기대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광주시와 이전후보지로 거론되고 있는 무안군 사이에 극명하게 엇갈린 이해관계는 정치권이나 총선 후보들에게도 그대로 적용돼 후보자별 공약의 실효성에는 한계가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무안군 등의 정치권 역시 군 공항 이전에 대해 반대하는 등 특별한 입장 없이 소극적인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민주당 후보들도 지역에 따라 엇갈린 반응을 보이면서 갈등 해결의 실마리를 찾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된다.

광주와 전남 민심을 모두 흡수해야 하는 정당들은 방침을 명확하게 정리하기가 어려울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광주와 전남은 군 공항 이전 사업에 입장이 극명하게 갈리고 있어 지자체 차원에서 갈등을 풀어내기엔 한계가 있는 게 사실”이라며 “문재인 정부 국정과제인 만큼 여당인 민주당이 더욱 책임감 있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김다이 기자


김다이 기자         김다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