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4월 9일(목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문대통령 ‘코로나19 방역 중요성’ 다시 환기…“안전 최우선”
교육현장 철저한 대응 주문

  • 입력날짜 : 2020. 02.19. 19:27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에서 신학기 교육현장 코로나19 대책 논의를 위해 시·도교육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처와 관련해 지역사회의 감염대응 체계를 대폭 강화할 것을 주문하는 등 ‘철저한 방역’의 중요성을 다시 환기했다.

이날 신규 확진환자 15명이 한꺼번에 추가로 발생하는 등 누그러지는 듯했던 확산 추세가 다시 가속할 조짐을 보이는 점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17개 시도교육청 교육감과 간담회를 하면서 “오늘 확진자가 많이 늘어났다는 보고를 받았다. 주로 어제 염려가 많았던 31번 확진자와 관련이 있는 감염으로 보인다”며 “지역사회 감염 대응 체계를 대폭 강화해 지역사회 확실한 지역 방어망을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교육감들에게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아달라”라고 거듭 강조했다.

청와대는 코로나19 사태 후 ‘철저한 방역’과 ‘경제활력 회복’을 두 축으로 하는 ‘투트랙’ 전략을 유지해 왔다.

최근에는 방역 관리가 상대적으로 잘 이뤄지고 있다는 판단 속에 ‘경제활력’ 쪽에 방점이 찍히는 모양새가 나타나긴 했지만, 그러면서도 청와대 내에서는 ‘철저한 방역이 기본’이라는 목소리가 계속 흘러나왔다.

문 대통령 역시 지난 10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분명한 것은 (코로나19 사태를) 우리가 충분히 관리할 수 있고 극복할 수 있다는 사실이다. 과도한 불안과 공포로 위축될 필요 없으며 가짜뉴스 유포 등은 엄벌할 것”이라면서도 “사태가 완전히 종식될 때까지 방심은 금물”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청와대 관계자도 “투트랙 대응이 맞기는 하지만, 국민의 안전과 생명에 있어서는 절대 타협하지 않고 총력대응을 한다는 것이 가장 중요한 원칙”이라고 말했다.

지금처럼 지역사회 감염 우려가 고개를 들 때는 다시 한번 방역의 중요성을 환기하며 ‘고삐’를 죄어야 한다는 판단인 셈이다.

문 대통령은 “아이들이 안전이 무엇보다 우선”이라며 “개학에 앞서 가능한 모든 유치원과 각급 학교에서 특별소독 실시하고 마스크, 손소독제 등 방역 물품이 학교에 충분히 비치되도록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