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4월 9일(목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스포츠

KIA 선수 훈련 중 미열 두산, 확진자 2차 접촉
‘훈련 중단’ 대기 조치

  • 입력날짜 : 2020. 03.24. 19:28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가 소속 선수의 가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져 훈련을 취소했다.

KIA 타이거즈도 훈련 중 미열 증세를 보인 선수가 나오자 훈련을 중단했다.

두산은 24일 “소속 선수의 2차 접촉이 확인됐다. 1군 선수단 전체가 자택에서 대기한다”며 “해당 선수는 확진자와 직접 접촉하지 않았다. 가족 중 한 명이 직장에서 확진자와 접촉했다. 선수의 가족은 선별진료소에 검사를 마친 상태로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KIA는 24일 훈련을 시작했지만, 훈련 중 한 선수가 미열 증세를 보였다.

KIA 관계자는 “KBO 통합 매뉴얼 선제 대응 차원으로 훈련을 중지했고, 선수단 전원이 퇴근해 자택 대기 조치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미열 증세를 보인 KIA 선수는 선별진료소에서 진단 검사를 받고 자가 격리할 예정이다.

KBO는 각 구단에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을 전달했다. 두산과 KIA는 이 매뉴얼에 따라 훈련 중단과 선수단의 전체 자택 대기 결정을 내렸다.

한편, KIA는 25일 예정된 자체 홍백전을 취소했으며, 향후 훈련 스케줄은 검사 결과에 따라 추후 재조정할 예정이다./연합뉴스


연합뉴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