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6월 2일(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선거 종반 네거티브 공세 난무 유권자들 ‘눈살’
비대면 선거전 상대 후보 흠집내기 비방전 격화
허위사실 공표 등 광주·전남 선거법 위반 82건

  • 입력날짜 : 2020. 04.09. 19:39
4·15 총선 선거운동이 종반으로 치달으면서 후보자 간 네거티브 공세가 난무하는 등 혼탁 양상을 보이고 있다. 판세를 굳히거나 뒤집기 위해 ‘아니면 말고’식 비방전까지 더해져 지역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감염 우려 상황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로 대면식 선거운동이 극히 제한적인 ‘깜깜이 선거’에 SNS나 이메일·문자메시지를 중심으로 상대 흠집내기가 심각한 양상으로 전개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먼저 최대 격전지로 꼽히는 여수갑에서는 주철현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8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용주 후보 측으로 의심되는 불법 유인물의 대량 살포를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주 후보 캠프는 “여수선관위와 주철현선거대책본부는 지난 2일 교동시장에서 이용주 후보를 홍보하는 A4사이즈의 불법유인물 무단 살포현장을 적발했다”면서 “유인물에 담겨 있는 2017년부터 2020년까지 4년 동안 1조9천억원이 넘는 국비를 확보했다는 내용은 억지 주장이며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주 후보와 이 후보는 상포지구 특혜의혹 건으로도 공방을 펼치면서 지역 표심을 잡기 위해 난타전을 벌인 바 있다.

해남·완도·진도 선거구에서는 윤영일 민생당 후보가 “윤재갑 후보 친동생이 허위사실 공표 및 비방 혐의로 검찰에 고발된데 이어 후원회 회계책임자 역시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당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고 지적했다.

윤 후보 선거대책본부는 “국민 상식 이하의 준법정신·도덕성의 윤재갑 후보는 스스로 사퇴하라”고 강력 비판했다.

목포에서는 김원이 민주당 후보가 동부권 의과대 유치 협약식 행사장 참석을 놓고 박지원 민생당 후보, 윤소하 정의당 후보와 설전을 벌였다.

광주 광산갑 선거구에서는 이용빈 민주당 후보의 재산 축소 신고의혹을 놓고 설전이 벌어지고 있다. 민생당 광주시당은 “지난 6일 모 TV 토론회에서 이 후보가 본인과 배우자 보유 부동산을 5억원 가량 축소해 신고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며 조속한 입장을 표명을 요구했다.

시당은 “재산축소신고는 허위사실공표에 해당하는 엄중한 사안으로 지난해 대법원은 기소된 부산 모 구청장 후보에 대해 당선 무효형을 선고한 바 있다”면서 선관위는 사전투표가 시작되기 전까지 분명한 판단을 내려줄 것을 촉구한다.

앞서 서구을에서는 양향자 민주당 후보가 광주를 ‘불임의 땅’으로 비하한 민생당 천정배 의원에게 사과와 재발방지를 요구했다.

양 후보는 “2012년 모자보건법 개정으로 불임이라는 용어가 난임으로 변경된지 8년이나 됐는데, 난임으로 고통받는 수많은 여성과 그 가족들의 가슴에 못을 박았다”고 비판했다.

이에 민생당은 “과연 그동안 한번이라도 호남 출신의 대통령이 나와야 한다고 생각해본 적이 있느냐”고 반문했다. 양측은 불법전화방 운영 의혹을 놓고 공방을 벌이기도 했다.

한편, 시·도선관위원회에 따르면 현재 선거법 위반 건수는 광주 23건, 전남 59건을 합해 모두 82건에 이른다.

광주의 경우 경고 14건, 고발 7건, 수사의뢰 2건 순으로 조치됐다. 기본위반 유형은 기타 8건, 문자메시지 이용 4건, 기부행위 등 3건, 인쇄물 관련 3건, 허위사실 공표 2건, 시설물 관련·공무원 등의 선거개입·집회 모임 이용이 각 1건씩이다.

전남은 경고 37건, 고발 21건, 이첩 1건이다. 유형별로는 기타 21건, 기부·인쇄물 관련이 각 9건, 문자메시지 이용 6건, 허위사실 공표 5건, 시설물 관련 4건, 집회모임 이용 3건, 공무원 등의 선거개입 2건 이었다.

지역정가 관계자는 “선거가 종반전에 돌입하면서 네거티브 공세로 유권자의 표심을 흔들고 있다”며 “정책 대결보다는 상대방의 흠집내기에 골몰하는 행위는 근절돼야 한다”고 밝혔다./임채만 기자

/김다이 기자


임채만 기자김다이 기자         임채만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