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5월 26일(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람들

광주시의회 환경복지위, 오월어머니집 등 현장방문

  • 입력날짜 : 2020. 05.21. 19:23
광주시의회 환경복지위원회(위원장 박미정)는 지난 20일 광주여성가족재단(대표이사 김미경) 여성전시관 운영상황을 점검하고, 60여점의 작품을 출품한 ㈔오월어머니집(관장 이명자)을 방문했다.

재단 8층 여성전시관에서는 지난 4월21일부터 5·18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 기획 ‘내 안의 그녀-오월의 꽃이 활짝 피었습니다’를 전시 중이며, 이와 연계해 정진영·최재덕 조각가가 진행하는 시민예술체험프로그램 ‘색모래 그림 액자 만들기’와 ‘노래하는 오르골 인형 만들기’ 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있다.

환경복지위는 이날 전시를 관람하고 오월어머니집을 찾아 지난 40년간 간직해온 여성으로써의 아픔과 치유 과정에 대해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환복위는 시민예술체험프로그램 운영상황을 점검하고 많은 시민들이 참여해 여성의 역사에 대해 정확히 알고 성평등에 대한 인식 확산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여성문화예술콘텐츠를 발굴 해줄 것을 여성가족재단에 주문했다.

또 광주시민회관에 조성되는 ‘청년창업공간’의 준비상황을 점검하고 광주를 대표하는 청년 활동공간으로써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만전에 기해줄 것을 관계자들에게 당부했다. 오는 30일 개관되는 청년창업공간은 광주시민회관을 새롭게 단장해 청년 창업자 19팀 33명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청년창업지원과 광주시민회관 활성화 프로그램 등이 추진된다.

박 위원장은 “40년 전 광주 여성들의 희생과 나눔 정신이 있었기에 광주와 우리나라에 민주화의 꽃이 필 수 있었다”며 “그분들의 아픔을 치유하고 그 역사를 계승발전 시킬 수 있는 방안을 찾겠다”고 밝혔다./김다이 기자


김다이 기자         김다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