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7월 15일(수요일)
홈 >> 뉴스데스크 > 문화

‘아시안이라 죄송합니다’ 이야기공모 대상 수상
ACC, 창작공연 수상작 16편 선정…12월 실험 무대

  • 입력날짜 : 2020. 06.29. 15:41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과 아시아문화원(ACI)이 올해 ‘제2회 ACC 창작공연 스토리 공모전 : 아시아에 사는 우리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의 수상작 16편을 선정했다.<사진>

정보 가림 심사를 거쳐 대상 1편, 최우수상 1편, 우수상 4편, 장려상 10편 등 총 16편을 수상작으로 선정했다. 1명이 최우수상과 우수상을 동시에 거머줘 수상자는 총 15명이다. 입상자 중에는 카자흐스탄 국적의 동포3세도 포함됐다.

대상은 공규리의 ‘아시안이라 죄송합니다’가 차지했다. 이 작품은 아시아 여성 4명이 인권과 소수자를 대변하며 전 세계를 대상으로 소송을 벌이는 내용이다. 시대를 반영한 주제의식과 공연으로 다양하게 소재활용을 할 수 있다는 평가를 받아 선정됐다. 최우수상은 환경과 연대에 관한 얘기를 담은 변영후의 ‘코로나’가 받았다.

우수상엔 ‘소련 군대에서 발생한 일들은 한국어 공부의 동기가 되는 이야기’, ‘여행’, ‘‘우리’ 아시아 하기’, ‘화평시장 무지개마을로 오세요’등 4편이 이름을 올렸다.

공모전엔 8개국 시민이 국문과 영문으로 총 372편의 작품을 제출했다. 아시아를 기반으로 한 다문화사회·성의식·환경·역사·인권 등 다양한 주제를 다룬 작품이 주류를 이뤘다. ‘코로나19;에 관한 일화와 코로나시대 이후를 상상하는 이야기도 다수 있다.

ACC는 수상작 가운데 창작진과 연결 등을 통해 가능성 있는 작품들을 선별, 단계적으로 개발해 오는 12월 실험무대(쇼케이스)와 내년 본 공연 실연을 추진한다. /정겨울 기자


정겨울 기자         정겨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