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7월 15일(수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스포츠

코리언 빅리거 4인방 “출격 준비 끝”
MLB 정규리그 ‘가용 선수’ 포함

  • 입력날짜 : 2020. 06.29. 17:4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30개 구단이 정규리그 개막 전 7월 초 재개하는 팀 훈련을 앞두고 60명 가용 선수(Player Pool) 명단을 29일 발표했다.

MLB 사무국은 미국 동부시간 기준 28일 오후 4시까지 30개 구단 로스터 명단을 받았다.

이날 각 구단이 제출한 가용 선수 명단이 팀당 60경기의 초미니 시즌으로 치러지는 올해 메이저리그 정규리그에 출전하는 각 팀의 선수들로 60명을 초과할 수 없다.

가용 선수 명단은 메이저리그 각 팀의 자산 격인 40인 로스터에 포함된 선수 중 각 구단이 올 시즌 뛸 것으로 예상하는 선수 전원과 40인 로스터 이외의 선수라도 현재 구단과 계약 관계에 있는 선수로 이뤄졌다.

7월24일 또는 25일로 예정된 메이저리그 각 팀의 개막전에는 가용 선수 중 30명만 출전한다. 나머지 선수들은 홈구장 인근 ‘대체 훈련장’에서 연습하며 감독의 호출을 대기한다.

빅리그 로스터는 30명에서 개막 2주 후 28명으로, 다시 2주 후엔 26명으로 줄어든다.

왼손 투수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은 물론 베테랑 외야수 추신수(38·텍사스 레인저스), 내야수 최지만(29·탬파베이 레이스)은 소속팀의 가용 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텍사스 레인저스는 7월4일 새 홈구장인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팀 훈련을 시작한다. 대체 훈련장은 작년까지 홈구장으로 사용한 글로브라이프파크로, 글로브라이프필드 바로 옆에 있다.

탬파베이 레이스 역시 정규리그 홈인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의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7월 초 훈련을 재개하고, 대체 훈련장은 같은 주(州) 포트샬럿의 스프링캠프 시설을 활용한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는 좌투수 김광현(32)을 포함해 44명의 가용 선수를 발표했다. 이 선수들은 카디널스의 홈인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팀 훈련에 참여한다.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에이스 류현진(33)도 홈구장에서 훈련에 돌입할 예정이다.

캐나다 매체 스포츠넷은 이날“토론토 구단이 스프링캠프지인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에서 캐나다 토론토로 이동하는 전세기를 준비했다”며 “(더니든에 머무는) 선수들과 직원들은 이 전세기를 타고 다음 달 2일쯤 토론토로 이동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현재 더니든에 머물며 개인 훈련 중인 류현진은 구단 요청에 따라 팀 동료들과 함께 전세기를 타고 토론토에 입성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