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8월 11일(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道, 코로나19 피해 여행업체 긴급 지원
도내 517개사 홍보·마케팅비 최대 300만원

  • 입력날짜 : 2020. 07.30. 18:46
전남도는 30일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관광객 감소와 소비심리 위축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여행업체에 홍보 마케팅 비용을 긴급 지원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로 국민들이 밀집지역이나 타 지역으로 여행을 기피함에 따라 여름 휴가철 여행객 특수를 노려야 할 관광업계는 큰 타격을 받고 있으며 불황도 장기화 되고 있는 실정이다.

전남도는 여행업이 무너지면 숙박업계와 식당 등 관광산업이 연쇄적으로 어려움을 겪게 될 우려가 크다고 판단, 여행업에 대한 지원책을 결정했다.

이에 따른 총 사업비는 15억원으로 전남도와 시·군이 공동 부담한다.

지원은 6월 말 기준 관광진흥법에 의해 도내에 등록된 여행업체를 대상으로 동일 업종 내 동일 대표일 경우 1개 업체만 지원할 방침이다.

지원 분야는 누리집 개선과 SNS 홍보·광고비, 신문, 잡지, 현수막, 배너, 전단지 등 홍보물 제작·광고비를 비롯, 홍보물품 제작 등 온 오프라인 홍보 및 마케팅 제반 비용에 대해 업체당 최대 300만원까지 지원한다.

사업체 간판이나 전광판 등 자본적 성격의 시설물 구입비는 해당되지 않는다.

현재 도내에 등록된 업체는 517개(업종 중복 업체 제외)로 희망 업체는 시·군 관광부서에 신청하면 된다./김재정 기자


김재정 기자         김재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