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2월 27일(토요일)
홈 >> 광주전남 > 지역

신안, ‘SRT 어워드’ 최고 여행지 으뜸
‘1004 뮤지엄파크’ 등 지역 자원 활용 섬 특색 살려 호평

  • 입력날짜 : 2020. 11.17. 19:35
신안군은 17일 “2020 SRT 어워드에서 독자와 전문가가 뽑은 ‘최고의 여행지’로 신안이 선정돼 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SRT 매거진은 올해 SRT가 뽑은 최고의 여행지로 신안을 비롯해 10개 도시를 선정했다.

‘SRT 최고의 여행지 어워드’는 국내 여행문화 활성화를 위해 년간 3천600만명이 이용하는 SRT에서 2018년 처음 시작해 올해 3년 째를 맞았으며 해마다 탑승객 대상 설문조사와 여행작가, 여행전문기자 등 전문가 심사를 통해 최고의 여행지를 선정한다.

자은면 소재 ‘1004 뮤지엄파크’는 해양 복합 문화단지로 해송숲이 아름다운 양산해변 50만㎡(축구장 70배)에 특색있는 테마로 꾸며진 수석정원, 수석박물관, 세계조개박물관 등을 갖추고 지난 8월 문을 열어 지금까지 1만여명이 다녀갔다.

특히 아시아를 넘어 세계적으로 유명세를 타고 있는 안좌 반원·박지도 ‘퍼플섬’의 경우 선포식 100일만에 10만명이 다녀갈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하루 평균 700명이 다녀간 셈으로 대한민국 최초 섬 자체를 색채 이미지 메이킹에 성공한 사례로 호평받고 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코로나19가 발생하면서 섬의 가치는 한층 더 커졌고 신안의 색채를 이용한 마케팅이 빛을 보고 있다”며 “아직 완성되지 않은 만큼 대한민국 대표 섬 휴양지이자 새로운 비대면 관광지로 가꿀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안=양훈 기자


신안=양훈 기자         신안=양훈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