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2월 28일(일요일)
홈 >> 광주전남 > 지역

영광군, 道인구정책 마을 평가 ‘최우수상’
군남면 죽신마을, 마을기업 사업 통해 지역공동체 강화

  • 입력날짜 : 2020. 12.15. 19:07
영광군은 15일 “최근 전남도청에서 열린 2020년 전남도 인구정책 우수 마을 및 기업 평가 시상식에서 ‘최우수상’ 수상과 상사업비 400만원을 받았다”고 밝혔다.<사진>

전남도는 인구 문제 극복 참여 분위기 조성과 우수 시책 발굴·확산을 위해 인구정책 실천에 적극 참여한 도내 우수 마을과 기업을 선정·시상했다.

이번 평가에서 지역 정주여건 개선, 지역공동체 강화, 소득 증대, 청년고용 확대 등 인구문제 극복을 위한 기여도에 대한 정량·정성평가를 실시한 결과, 영광군 군남면 죽신마을이 최우수 마을로 선정됐다.

군남면 죽신마을은 찰보리 주산지로 2012년 정부의 보리수매제 폐지에 따라 보리농가 소득 하락 및 보리산업 위기가 찾아오면서 주민들이 뜻을 모아 마을 대표 농산물인 보리를 활용한 마을기업 ‘지내들영농조합법인’을 설립하고 지역 공동체 활성화에 주력해왔다.

보리를 활용한 상품 개발·판매 등으로 지난 5년간 꾸준한 매출 성장을 이뤄내 지역 농가 소득을 증대시켰다.

특히 마을 출신의 돌아온 청년들과 마을 어르신들의 세대간 협업을 통한 운영, 마을기업 사업 추진 시 지역 내 고령 농업인들이 생산한 농산물을 수매·사용함으로써 공동체성 강화에 노력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선화 죽신마을 대표는 시상식에서 ‘세대간 어울림, 웃어보리’라는 주제로 귀농청년과 마을주민 간 협업을 통한 마을기업의 성장 추이, 소득 창출 과정, 성과 등 우수사례를 발표, 참여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냈다./영광=김동규 기자


영광=김동규 기자         영광=김동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