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4월 23일(금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폭우에 광주천변서 실종된 70대 6개월 만에 무안서 발견

  • 입력날짜 : 2021. 03.02. 20:07
지난해 8월 폭우에 광주천이 불어난 상태에서 실종된 70대 여성이 6개월 만에 무안의 영산강변에서 발견됐다.

2일 무안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오전 10시30분께 무안군 일로읍의 영산강 둔치에서 A(78)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무안군청 관계자가 환경 정화 활동을 하던 중 시신을 발견했다.

경찰은 시신이 부패해 지문 감식을 한 결과 지난해 여름 광주에서 실종된 A씨와 동일인인 것으로 확인했다.

A씨는 지난해 8월 11일 오전 2시36분께 집을 나선 뒤 동구 용산동 광주천 천변을 따라 걷는 모습이 CCTV에 찍힌 것을 마지막으로 사라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광주천변에서 A씨의 배회감지기 등 소지품이 발견된 점을 토대로 A씨가 불어난 물살에 휩쓸렸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수색했다.

광주천과 이어지는 황룡강과 영산강 승촌보 일대까지 수색 범위를 넓혔으나 A씨를 찾지 못했다./무안=최옥수 기자


무안=최옥수 기자         무안=최옥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