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5월 26일(일요일)
홈 >> 특집 > 광주문인협회 문학마당

[문학마당] 꿩 잡는 게 매 신극주 시

  • 입력날짜 : 2019. 05.06. 17:45
꿈 희망 행복 실은 2019호가 배불뚝이로
모두에게 행복으로 활짝 웃을 때
꿩 잡은 매다

고슴도치 딜레마에 빠졌을 때 제 몸의 가시를
깨끗이 면도질할 줄 안다면
꿩 잡은 매다

얼쑤 뱃노래에 취해 한눈팔던 사공이 어느새
땀으로 떨쳐나서 만선기를 휘날리니
꿩 잡은 매다

위장포 눌러쓰고 거드름 피우지 않고 생긴 대로
알면 아는 대로 모르면 모르는 대로가
꿩 잡는 매다

이름표만 달랑거리지 않고 속 차고 여문 낱알로
선망과 존경으로 배가 부른 시인이
꿩 잡은 매다.

<해설> 세상에는 실속없이 허세만 부리는 데 열을 올리는 사람들이 많다. 모든 분야에서 묵묵히 제 역할을 해내는 사람이야말로 ‘꿩잡는 매’다. 문학 역시나 미사여구의 나열이 아니라 인생의 진솔한 희노애락이 담긴 글이라야 감동을 준다. <약력> 아시아서석문학, 월간수필문학등단. 한국문인협회정책개발위원. 한국현대시인협회이사. 저서 시집 ‘뜸들이기’ 수필집 ‘도둑술이야기’ , 광주문인협회 이사.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