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월 21일(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6일 ‘추위 절정’…주말 아침 영하권

  • 입력날짜 : 2019. 12.05. 19:07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겨울 추위를 몰고 오면서 6일 추위가 절정에 달하겠다.

5일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6일 아침기온은 영하 10도에서 영하 2도, 낮 기온은 2도에서 6도 분포를 보이겠다.

7일 아침기온은 영하 7도에서 영하 1도, 낮 기온 7도에서 10도 되겠으며, 8일은 아침기온이 영하 1도, 낮 기온이 9도로 예상된다.

6일 아침은 전날보다 3-5도 더 기온이 하강하겠으며 내륙을 중심으로 영하 5도 이하로 떨어져 매우 춥겠다. 바람도 약간 강하게 불러 체감온도는 더욱 낮을 것으로 예상돼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겠다.

기상청은 6일 아침 서해안에 바람이 32-47㎞/h(9-13㎧)로 강하게 불겠고, 그 밖의 지역에서도 30-45㎞/h(8-12㎧)로 강하게 부는 곳이 있어 시설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해상에서는 서해남부먼바다에는 풍랑특보가 발표(5일 오후 6시)된 가운데 6일 아침까지 바람이 35-60㎞/h(10-16㎧)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도 2.0-4.0m로 매우 높게 일어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광주기상청 관계자는 “주말 아침 기온이 영하권을 유지하겠으며, 6일 추위가 절정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며 “영하권의 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어 건강관리에 신경써야 한다”고 밝혔다./김동수 기자


김동수 기자         김동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