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4월 9일(목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민주당 국회의원 세비 반납 4-5월 50% 성금으로 기부

  • 입력날짜 : 2020. 03.25. 19:58
더불어민주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고통 분담 차원에서 소속 의원들의 4-5월 세비(활동비 제외)의 50%를 성금으로 기부하기로 했다.

민주당은 25일 오후 국회에서 재적의원 128명 중 69명이 참석한 가운데 의원총회를 열어 이같이 의결했다고 박찬대 원내대변인이 전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전체 급여의 3분의 2 이상이 수당 이름으로 지급되고 활동비가 3분의 1 미만을 차지하는데, 수당의 50%를 4-5월 성금으로 기부키로 했다”고 밝혔다.

입법·특별활동비를 제외한 국회의원의 수당은 연간 1억500만원 정도 규모로, 한달 평균 수당은 875만원 꼴이다.

이날 의총 의결대로 기부가 이행된다면 의원 1명이 두 달간 875만원 가량을 성금으로 내는 셈이다.

박 원내대변인은 “자발적이고 개별적인 동의를 얻어 기부하는 것으로 했다”며 “20대 국회의 잔여 급여일이 4-5월 두 달 남아 4-5월로 결정했고, 이후 6-7월 급여에 대해선 새로 구성되는 21대 국회 지도부가 결정할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