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9월 26일(토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전남 ‘농산물산지유통센터 공모’ 최다
전국 15개소 중 4개소 선정…국비 34억원 확보
물류 효율화·유통비용 절감 농가소득 향상 기대

  • 입력날짜 : 2020. 08.10. 20:04
전남도는 내년 농산물산지유통센터 지원 공모사업에 전국에서 가장 많은 4개소가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전남도에 따르면 총 183억원의 국비가 지원될 이번 공모사업에 전남에서 4개소가 참여해 참여법인 전체가 선정된 결과로 국비 34억원을 확보하게 됐다.

농산물산지유통센터(APC) 지원사업은 주산지 농산물을 규격화·상품화해 유통효율을 높이기 위한 것으로 집하·선별·포장·저장·출하 등 기능을 갖춘 유통시설을 건립 및 보완토록 지원한 사업이다.

농식품부는 올 6월 공모를 통해 선발된 예비선정자를 대상으로 서면심사 후 최근 발표평가까지 거쳐 나주 금천농협과 노안농협, 무안 평화영농조합법인, 영암 신북농협 등 전남지역 4개소를 포함 전국 15개소를 최종 사업자로 선정했다.

사업선정에 따라 나주 금천농협은 15억원, 노안농협 2억원, 무안 평화영농조합법인 6억원, 영암 신북농협 11억원 등 총 34억원의 국비를 지원받게 된다.

이를 통한 저온저장고 증축과 포장 자동화, 가공시설 구축 등으로 기존 농산물산지유통센터 시설을 현대화해 포장 규격화는 물론 상품성 향상을 이끌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도는 이번 공모를 위해 사업 신청 법인을 대상으로 공모 기본요건에 맞게 사업 타당성 분석과 사업계획에 대한 면밀한 검토 등 철저한 사전 준비 과정을 거쳤다.

김경호 농축산식품국장은 “유통환경이 빠르게 변화하고 있어 농산물산지유통센터를 통한 농산물 상품화와 유통 경쟁력 강화가 매우 중요해졌다”며 “앞으로 도내 산지유통센터가 효율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참여조직과 취급량을 확대해 농산물 물류 효율화와 유통 비용 절감을 통한 농가 소득 향상을 이끌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도는 품목별 농산물 유통 규모화를 통한 유통 효율화를 위해 1992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96개소의 농산물산지유통센터를 지원하고 있으며, 지난해 이들 산지유통센터는 55만7천톤, 8천 274억원의 농산물을 취급한 바 있다.

/임채만 기자


임채만 기자         임채만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