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2월 27일(목요일)
홈 >> 오피니언 > 사설

소화전 ‘주정차 금지구역’ 제대로 관리하라

  • 입력날짜 : 2020. 01.07. 19:41
광주지역 소방전(소방용수시설) 주변 주정차 절대 금지구역에 설치된 적색노면표시 관리가 부실하다는 보도다. 5개 자치구는 행정기관이 늘 하소연하는 ‘인력과 예산’ 부족을 이유로 들고 있다. 때문에 불법 주정차 단속이 제대로 이뤄질리 만무하다.

현재 광주지역에 있는 소화전(지상식, 지하식, 저수조, 급수탑 등)은 총 4천415개로 이중 적색노면표시가 162곳(동구 42곳, 서구 26곳, 남구 20곳, 북구 33곳, 광산구 41곳)에만 도색이 완료됐다고 한다. 이는 전체 소화전 가운데 3%에 그치는 수준이다. 서울시 90%, 인천시 59% 등 타 시·도에 비하면 극히 미미하다. 도로교통법 설치기준에 따라 ▲절대 주정차 금지 가위표시 표지판 ▲보조설명 표지판 ▲연석 도색(적색노면표시) 등 3가지 표시가 함께 설치돼 있어야 하지만 광주에서 모두 갖추고 있는 곳은 많지 않다.

적색노면표시 설치 부실로 불법 주정차가 골치다. 지난해 4월 행정안전부의 ‘4대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에 따라 소화전·교차로 모퉁이·버스 정류소·횡단보도 5m 이내에 주정차 차량이 있을시 안전신문고 앱을 통해 접수되면 일선 자치구에서 2배의 과태료를 부과하고 있다. 그럼에도 소화전 주변 불법 주정차들이 잇따른다. 도심 일부에선 아예 차선 하나를 가로막아 소방차가 통과하기조차 어려울 지경이다.

소화전은 화재 현장에서 사용되는 소방차량(펌프차·물탱크차)에 추가적인 소방용수를 공급하는 역할을 하며 화재 진압 골든타임과 직결된다. 소방용수 공급은 화재 진압의 성패를 좌우한다. 소화전 주변에 불법 주정차가 있다면 구조 요청자의 생존 가능성은 그만큼 낮아지고 재산 피해가 커질 것임은 불문가지다.

광주시와 일선 자치구는 적색노면표시 설치와 이에 대한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 관련 인력과 예산을 늘려서라도 지속적으로 점검해야 한다. 소화전 주변의 불법 주정차에 대한 강력한 대응으로 화재 진압 시 인명·재산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 운전자들은 이곳에 절대 주정차를 해서는 안 된다는 성숙한 시민의식을 가져야 한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