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28일(토요일)
홈 >> 특집 > 사진대전

“사진관련학과 진학, 미래 직업 선택”
제7회 광주매일신문 전국 사진대전-학생부
학생부 공동 금상 용유영 <광주 정광고 1학년>

  • 입력날짜 : 2015. 11.22. 17:51
공동 금상 용유영 作 ‘환상’
“이번 입상을 계기로 사진이 저에게 있어서 더 이상 취미가 아니라 미래의 직업으로 삼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번 광주매일신문 전국사진대전 입상을 계기로 대학에 가서 사진학을 전공하기로 확실히 마음을 굳혔어요.”
‘환상’이란 제목을 내건 작품을 출품한 용유영(16·광주 정광고 1학년)양은 학생부 공동 금상·광주시교육감상을 수상했다.
용양은 3년 전인 정광중 재학 시절부터 사진 동아리에 들어가 활동해 오며 사진을 찍는 것에 관심과 재미를 느꼈다고 전했다.
“주말마다 부모님들과 광주 근교로 바람을 쐬러 다니면서 사진촬영에 재미를 붙였습니다. 동아리 활동을 하며 사진 관련 지식을 많이 쌓았고, 또 저희 부모님들이 사진 찍는 것을 좋아 하셔서 함께 해오던 것이 이렇게 입상으로 이어지게 돼 매우 기쁩니다.”
용양의 작품 속에는 불꽃놀이를 하며 한 여학생이 웃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환상’이라는 제목의 이 작품은 용양이 올해 추석에 시골에서 가족들과 함께 했던 불꽃놀이를 하는 장면이다.
가족들이 한데 모여 불꽃으로 ‘LOVE’를 만든 장면, 용양의 언니가 활짝 웃고 있는 장면 두 개를 합성해 만든 이 작품은 좋은 평가를 받아 학생부 공동 금상을 수상했다.
“사진은 사람들과 함께 모여 추억을 쌓아가며 만드는 하나의 작품이라고 생각합니다. 고등학교를 마친 후 대학은 사진 관련 분야를 전공으로 진학해 앞으로 한국을 대표하는 여성 사진작가가 되고 싶습니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